티스토리 뷰

그 외/"씀"

[씀] 장난

천가을(千秋) 2016.11.08 23:47

너의 손가락 짓 하나에 온 세상이 무너졌다.

너는 까맣게 타버린 내게 장난이었다고 말했지만,

이미 잿더미가 된 나는 다시 돌아올 수 없어.


2016.11.8

("씀"에서 작성)

'그 외 > "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씀] 장난  (0) 2016.11.08
[씀] 어젯밤  (0) 2016.11.08
[씀] 공부  (0) 2016.11.07
[씀] 주차장  (0) 2016.11.07
[씀] 우두커니  (0) 2016.11.06
[씀] 시장  (0) 2016.11.06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