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그 외/시

최후의 밤하늘과 유성우

천가을(千秋) 2018.11.21 03:34

최후의 밤하늘과 유성우

천가을(千秋)


당신은

정제되지 않은 단어들을

어설픈 형태로 똘똘 뭉쳐서

언덕 아래로 굴린다


더러운 흙먼지

이끼와 곰팡이

사이사이에 이리저리 끼면서

점점 비대해지는 자아와

불쾌한 갈색 덩어리


마침내 절벽 끝에서

힘차게 날아오른다

수백 명이 쏘아올린

수천 개의 덩어리들


당신은

문득 고개를 들어 하늘을 보지만

거대한 그림자가 시야를 가리고

짓눌려버린 고깃덩어리


누군가 배설한 더러운 생각 아래에

수만 명이 깔려 죽었다.

'그 외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최후의 밤하늘과 유성우  (0) 2018.11.21
이상한 나라  (0) 2018.05.13
이 전봇대는 사람을 죽입니다.  (0) 2018.05.13
죽음을.  (0) 2017.09.14
종말예행연습  (0) 2017.09.14
이어폰  (2) 2017.03.17
댓글
댓글쓰기 폼